어느 부모님이 자식에게 보낸 편지

2012.08.12 23:51

일여심 조회 수:27950





내 사랑하는 아들 딸들아 언젠가 우리가 늙어 약하고 지저분해지거든 인내를 가지고 우리를 이해해다오.

늙어서 우리가 음식을 흘리면서 먹거나 옷을 더럽히고 옷도 잘 입지 못하게되면 네가 어렸을적 우리가 먹이고 입혔던 그 시간들을 떠올리면서 미안하지만 우리의 모습을 조금만 참고 받아다오.

늙어서 우리가 말을할때 했던말을 하고 또 하더라도 말하는 중간에 하지말고 끝까지 들어주면 좋겠다.

네가 어렸을때 좋아하고 듣고싶어했던 이야기를 네가 잠이 들때까지 셀수없이 되풀이하면서 들려주지 않았니?

 훗날에 혹시 우리가 목욕하는것을 싫어하면 우리를 너무 부끄럽게 하거나 나무라지는 말아다오.

수없이 핑계를 대면서 목욕을 하지 않으려고 도망치던 너를 목욕 시키려고 따라다니던 우리의 모습을 기억하고있니?

혹시 우리가 새로나온 기술을 모르고 무심하거든 전 세계에 연결되어있는 웹사이트를 통하여 그 방법을 우리에게 잘 가르쳐다오.

우리는 네게 얼마나 많은것을 가르쳐주었는지 아느냐?

상하지 않은 음식을 먹는법. 옷을 어울리게 잘 입는법. 너의 권리를 주장하는 방법등...

점점 기억력이 약해진 우리가 무언가를 자주 잊어버리거나 말이 막혀 대화가 잘 안될때면 기억하는데 필요한 시간을 좀 내어주지 않겠니?

그래도 혹시 우리가 기억을 못해내더라도 너무 염려하지는 말아다오.

왜냐하면 그때 우리에게 가장 소중한것은 너와의 대화가 아니라 우리가 너와 함께 있다는것이고 우리의 말을 들어주는 네가 있다는것이 중요하기 때문이란다.

또 우리가 먹기 싫어하거든 우리에게 억지로 먹이려고 하지말아다오.

언제 먹어야 하는지 혹은 먹지말아야하는지는 우리가 잘 알고 있단다.

다리가 힘이 없고 쇠약하여 우리가 잘 걷지 못하게 되거든 지팡이를 짚지않고도 걷는것이 위험하지않게 도와줄수있니?

네가 뒤뚱거리며 처음 걸음마를 배울때 우리가 네게 한것처럼 네 손을 우리에게 빌려다오.

그리고 언젠가 나중에 우리가 더 이상 살고싶지 않다고 말하면 우리에게 화내지 말아다오.

너도 언젠가 우리를 이해하게 될테니 말이다.

노인이 된 우리의 나이는 그냥 단순히 살아온것을 이야기하는것이 아니라 우리가 어떻게 생존해 있는가를 말하고 있음을 이해해다오.

비록 우리가 너를 키우면서 많은 실수를 했어도 우리는 부모로써 줄수있는 가장 좋은것들과 보여줄수있는 가장 좋은 삶을 너에게 보여주려고 최선을 다했다는것을 언젠가는 너도 깨닭게 될것이다.

사랑한다 내 사랑하는 아들 딸들아~

네가 어디에 있든지 무엇을 하든지 너를 사랑하고 너의 모든것을 사랑한단다.

무문사 [Mumunsa] 로그인 :)